현재 위치
  1. 게시판
  2. STORIES

STORIES

 

상품 게시판 상세
TITLE 발모양 이해하기 추천하기
  • 평점 0점  



<러너스월드 코리아 2019년 4월호 인터뷰中 마지막>



 러너들은 자기 발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나’에게 맞는 러닝화를 고르기 위해서는 우선 자기 발을 자세히 들여다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러너들이 손쉽게 자기 발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방법 두 가지를 소개한다.



1. 발의 크기를 잰다


 발보다 큰 사이즈의 하얀 종이를 준비한다. 종이 위에 발을 올린 뒤 펜으로 발 모양대로 따라서 그린다. 이 때, 발 크기를 더 정확하게 알고 싶다면 다른 사람에게 그려 달라고 부탁한다.

종이 위에 한쪽 발만 올려놓은 뒤 다른 쪽 발을 든다.한 발로서면 체중이 실리면서 발이 퍼진다. 그러면 좀 더 정확하게 발의 크기를 잴 수 있다. 그림을 보고 가장 긴 발가락의 끝과 발 뒤꿈치의 길이가 발의 ‘총 길이’다. 그리고 발 볼의 가장 넓은 부분의 길이를 잰다. 이게 ‘총 넓이’다.


 장거리 러닝을 하는 러너라면 발의 붓기를 대비해 사이즈가 큰 러닝화를 사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때 정확한 사이즈를 알고 싶다면 아침에, 달리기 전 발 사이즈를 잰다. 그리고 달리고 난 뒤에 발 사이즈를 잰다. 붓는 정도는 개인마다 다르기 때문에 스스로 측정해서 알고 있는 것이 좋다.



2. 발가락의 모양을 이해한다.


 두 명의 러너가 같은 모델의 러닝화를 신고 달렸다. 그런데 달리기를 마치고 난뒤 한러너만 새끼발가락에 멍이 들었다. 이유는 두 러너의 발 모양이 다르기 때문이다.


 자기 발을 살펴보자. 엄지 발가락이 가장 튀어나와 있을 수도 있고, 가운데 발가락이 가장 길 수도 있다. 당연하게도 발가락의 길이와 모양 역시 러너 마다 모두 다르다. 특히 장거리 러닝을 하거나 트레일 러너라면 자주 멍이 드는 발톱이 있을 것이다. 다운힐에서 달릴 때 신발의 앞 부분에 발톱이 부딪히며 멍이 들기 때문이다. 달리면서 발톱이 빠진 적이 있거나 멍이 든 적이 있다면 지금 신는 러닝화 보다 토 박스가 넓은 러닝화로 바꾸는 것이 좋다.


 그리고 러닝화를 신었을 때 멍이 드는 발가락에 맞춰 공간을 확인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많은 러너들이 엄지 발가락을 기준으로 맞추는데 러너마다 체크해야 하는 발가락이 다르다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스크롤-업!
스크롤-다운!